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추진에 직원들 ‘당혹’…사옥 재활용 방안도 과제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추진에 직원들 ‘당혹’…사옥 재활용 방안도 과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보 외부사진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7곳의 경기 북ㆍ동부 이전이 발표되자 이전 대상 기관들은 크게 술렁였다.

이전에 반대하는 기관 직원 설득과 기존 사옥의 활용도 제고 방안이 이번 이전 계획의 성패를 가를 핵심이 될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계획 기자회견 발표 후 가진 질의응답에서 “공공기관 이전의 근본 취지는 해당 지역에 경제적인 도움을 주려는 것”이라면서 “지역 이주가 기본 목적이며, 이사 시 이사비용이나 주거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보금자리를 떠나야 하는 고충은 이해하지만 공공기관은 공적 목적을 위해 존재하는 만큼 이전하는 지역에서 삶의 터전을 새롭게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 이 지사의 생각이다.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이 같은 발표 직후 해당 기관들은 혼란에 빠졌다.

A 기관 관계자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 기관 내부에서도 ‘충격적이다’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면서 “균형발전 취지는 공감하나 산하기관 직원의 특별한 희생도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B 기관 관계자 역시 “혼란스럽고 당혹스럽다. 직원들도 발표를 듣고 모두 충격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경기도 소관 공공기관 노동조합 연합체인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은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우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의장은 “이번 경기도의 결정으로 공공기관 직원들이 특별한 희생을 치르게 됐다”면서 “이번 결정은 상식선에서 받아들일 수준이 아니다. 노동조합 차원에서 성명서 발표 등 강하게 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기존 사옥 재활용 여부도 주목된다. 특히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광교 경기융합타운’ 내 각각 지하 4층~지상 16층 규모(사업비 1천645억원), 지하 5층~지상 14층(사업비 1천800억원) 규모로 신사옥이 건립되고 있어 이 건물의 활용 방안에 관심이 쏠린다.

경기도 관계자는 “GH와 경기신보가 건립 중인 신사옥에 대해서는 세부적으로 정해진 것이 없다”면서 “구체적인 논의 시점은 이전 대상 시ㆍ군이 발표되는 5월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수ㆍ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