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차라리 조국을 민정수석으로” 비꼬아
국민의힘, “차라리 조국을 민정수석으로” 비꼬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17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과 관련, “차라리 조국 전 장관을 민정수석으로 불러들이라”고 비꼬았다.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정권의 진짜 민정수석은 신현수 수석인가 조국 전 수석인가”면서 이같이 힐난했다.

그는 특히 “검찰개혁으로 포장된 권력남용에 오죽하면 ‘국민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할 적임자’라 영입한 수석마저 버텨내지 못했겠나”면서 “이번 (검찰) 인사엔 친 조국 라인인 비서관이 수석을 제치고 대통령 재가를 받았을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저잣거리에서도 보지 못할 짬짜미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이 정부는 온갖 우아한 척 윤석열 총장 뜻을 수용할 것처럼 하더니 결국 말뿐이었다. 국민을 또 속였다”며 “이러려면 뭐하러 윤석열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 대통령은 말하나”고 성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의원총회에서 “검찰총장을 축출하고 쫓아내는 것도 모자라서 온갖 인사로서 정권의 비리를 지킬 검사들은 무리하게 그 자리에 두고 정권에 대해서 강하게 수사하는 검사들은 전부 내쫓는 짓을 대통령 측근에서 핵심적으로 보좌하는 민정수석마저 납득하지 못하고 사표를 던지고 반발하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지금이라도 무엇이 잘못됐는지 제대로 돌아보고 바로 잡지 않으면 정권 말기에 다가갈수록 정권이 끝나고 난 뒤에 큰 화를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