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백신·거리두기 등 방역대책 ‘두 목소리’
여야, 백신·거리두기 등 방역대책 ‘두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8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거리두기 등 방역대책을 놓고 ‘두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는 불가피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생활·자율·책임 방역 동참을 당부한 데 비해 국민의힘은 오는 26일부터 접종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고 정부의 철저한 설명을 요구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백신접종이 시작되고 국내에서 개발된 항체치료제가 어제부터 의료기관에 공급되기 시작했다”며 “코로나19의 깊은 터널을 벗어날 희망이 서서히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그러나 최근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면서 “생활·자율·책임 방역으로 코로나 재확산을 반드시 막아야한다”고 지적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재난지원금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배가 고픈 분들에게 선거 후에 밥을 주겠다고 하고, 당장 병원에 가야 하는 응급환자에게 선거 후에 치료를 해주겠다고 하면 이것이 상식이냐”고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또한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는 ‘선거를 50일 남겨놓고 추경 카드를 꺼내면서 재난지원금 논의에 열을 올리는 것도 선거를 위한 잔꾀’라고 말했다”면서 “선거를 위한 잔꾀는 누가 부리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달 26일부터 접종하는 과정에서 부작용에 대한 검증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국민이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갖지 않도록 철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부가 다른 나라에서 백신 접종을 보고 효과가 안전한지 아닌지를 본 후에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했는데 지금 와서 이 점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정부는 분명하게 국민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