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역 도의원들 "공공기관 이전 전면 재검토하라… 소통없는 일방 행정"
수원지역 도의원들 "공공기관 이전 전면 재검토하라… 소통없는 일방 행정"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2. 18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을 지역구로 둔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18일 오후 도의회에서 '경기도 제3차 공공기관 이전' 발표와 관련, 원점 수준의 재검토 논의를 주장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수원을 지역구로 둔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18일 오후 도의회에서 '경기도 제3차 공공기관 이전' 발표와 관련, 원점 수준의 재검토 논의를 주장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의원들이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결정에 유감을 표하면서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도의회 수원지역 의원들은 18일 경기도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결정과정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수원지역 도의원들은 “최종 결정이 되기 전까지 도의회 관련 상임위, 이전을 해야 하는 해당 기관조차 어떠한 사항도 알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공공기관 이전만이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유일한 정책인지도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전 대상에 포함된 GH와 경기신보의 경우 수원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에 신사옥을 건립하는 상황”이라며 “신사옥 활용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예산낭비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점 재검토 수준의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 도의회를 비롯해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 시민단체, 공공기관 임직원,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포함된 협의체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김종우 경기신보 노조위원장과 김민성 GH 노조위원장 등은 장현국 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ㆍ수원7)을 만나 ‘제3차 기관 이전계획의 문제점 및 대책’이 담긴 의견서를 전달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광교에 예정된 공공청사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내외 유수 기업과 기관의 유치가 가능하다”며 “경기도청이 신축(광교신청사)으로 옮기고 난 뒤 구 청사 건물은 공공서비스 입주기관을 유치해 경기남부권역의 행정서비스 접근성을 충분히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과업은 이해가 얽힌 모든 지역 간의 소통과 협의를 거쳐야 함을 명심하겠다.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