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해외응급환자 긴급 이ㆍ후송 위한 3자 협약 체결
명지병원, 해외응급환자 긴급 이ㆍ후송 위한 3자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앰뷸런스 이송 및 의료지원 협약식.
에어앰뷸런스 이송 및 의료지원 협약식.

명지병원이 지난 18일 해외응급환자의 원활한 긴급 이ㆍ후송 및 진료를 위해 에어앰뷸런스 ‘플라잉닥터스’ 운영 업체인 ㈜비즈인사이트와 해외의료지원 전문기업인 ㈜코리아어시스턴스와 3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내ㆍ외국인환자에 대한 에어앰뷸런스와 일반 항공편 및 기타 교통수단을 이용한 긴급 이송과 치료 및 지원에 관련된 업무에 적극 협력하게 된다.

명지병원은 국내로 이송된 환자의 치료는 물론 MJ버추얼케어센터를 통해 해외 환자의 국내 이송 전 환자의 상태 진단과 의료상담 등을 진행하고, 해외환자를 대상으로 한 진료 상담과 의료자문 역할도 맡게 된다.

㈜비즈인사이트는 전 세계 200여 개 국가의 에어앰뷸런스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나라간 환자 이·후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라잉닥터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184개국 의료콜센터 및 병원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총체적인 의료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리아어시스턴스는 해외에서 발생하는 질병과 상해 사고에 대해 24시간 알람센터에서 대응하여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돕고, 각종 의료지원과 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상수 비즈인사이트 대표는 “지난 한 해 동안 에어 앰뷸런스를 통해 해외에서 국내로 이송된 환자가 50명에 달한다”며 “명지병원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후송 서비스 외에도 해외 원격진료와 국내 외국인 의료지원 서비스 수준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구 명지병원장도 “명지병원이 해외 중증환자의 의료기관 격리 치료 지정병원이기 때문에 에어앰뷸런스 이송 후 골든타임 내 치료가 가능하다”며 “국내 최초 의료기관 기반의 MJ버추얼케어센터와 국제원격진료센터 등을 통한 해외응급환자들의 신속한 진료를 돕겠다”고 말했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