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제주 스프링캠프 순항엔 서귀포시 협조·프런트 헌신 ‘눈길’
SK 와이번스 제주 스프링캠프 순항엔 서귀포시 협조·프런트 헌신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스프링캠프가 진행 중인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 제주=권재민기자
▲ 19일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스프링캠프가 진행 중인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 제주=권재민기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다음달 6일까지 제주 서귀포 스프링캠프를 진행하는 가운데, 구단 역사상 첫 제주 캠프 순항 원동력으로 서귀포시의 협조와 프런트의 헌신이 지목된다.

19일 SK에 따르면 서귀포시와 SK는 지난해 8월 SK의 2~3월 스프링캠프를 강창학야구장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그해 10월 모든 절차를 밟고 연말 김원형 신임감독과 김민재 수석코치, 일부 선수들이 강창학야구장 사전답사에 나섰다. 사전답사 당시 구장은 잔디상태가 좋지 않은데다 돌이 많아 ‘수비 훈련불가’ 판정을 받았다. 한승진 운영팀 매니저는 “연말 강창학야구장 잔디는 ‘숨이 죽은 상태’로 수비 훈련을 하기 힘든 상태였다”라며 “흙도 내륙지방에서 사용하는 야구장 흙과 차이가 있어 프로레벨 전지훈련을 치르기에 무리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SK는 구단 운영팀과 시설팀 매니저들을 파견하는건 물론, 당시 제주에 파견돼 있던 SK임업 관계자들의 자문을 얻어 구장 개조에 나섰다. SK는 SK임업 관계자들이 설정한 가이드라인을 통해 구장 상태를 파악 후 서귀포시에 시설 개량에 필요한 요소를 전달했다. 이후 서귀포시의 적극적인 협조로 구장 시설은 차츰 구색을 맞춰가기 시작했다. 여기에 프로레벨에서 사용하는 흙을 구장에 사용하고자 강화에서 흙을 공수해 차로 목포에 전달했고, 목포에 전달된 흙은 배를 통해 4시간에 걸쳐 제주에 도착해 강창학야구장의 내야와 홈플레이트에 뿌려졌다.

여기에 지난 17일 제주에 폭설이 내려지기에 앞서 SK 프런트는 홈 구장인 인천SK행복드림구장의 방수포와 똑같은 방수포를 준비해 폭설에 대비했다. 방수포가 바람에 날릴 새라 12명에 이르는 운영팀, 시설팀 매니저 12명은 밤새 방수포를 점검하고 구장 흙에 눈이 스며들지 않게 전력을 기울였다. 다음날인 18일 구장에 눈이 쌓이자 오전 8시부터 구장에 출근해 12시까지 구장 밖으로 눈을 치우며 선수들이 19일 정상적인 야외 훈련을 할 수 있게 도왔다.

SK 관계자는 “구장 섭외부터 개량, 스프링캠프 기간 중 점검 등 다사다난했지만 선수들이 걱정 없이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라며 “구단 프런트들도 올해 선수단의 선전을 위해 적극 돕겠다”라고 말했다.

제주=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