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청사’본격 전환… 저탄소·친환경 사업, 도시 숲 조성
‘녹색청사’본격 전환… 저탄소·친환경 사업, 도시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정부청사가 저탄소·친환경 사업과 도시 숲 조성 등 도시생활 환경 개선과 그린 뉴딜 사업을 통해 녹색청사로 탈 바꿈된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올해 77억 원을 투입해 저탄소·친환경 사업과 도시 숲 조성 등을 통해 ‘녹색청사’로 본격 전환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정부청사 철재 울타리(8.9km) 주변에 수목식재와 산책로 등을 개설(6.7km)해 녹지공간의 다양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기존의 딱딱하고 거리감 있는 정부청사 이미지를 탈피하고 지역인과 소통하는 그린청사로 탈바꿈한다.

또한 옥상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사업을 통해 옥상정원 조성이 미흡한 구간에 관목과 유실수 등을 식재해 그늘막을 형성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청사로비 등 다중이용 공간에는 자연친화적 벽면녹화를 조성하고 그린박스를 배치해 방문객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실내 공기질도 개선한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다양한 저탄소·친환경 사업을 통해 전국에 있는 정부청사를 녹색청사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심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정부청사관리본부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