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경인지역 구단 U-22 선수 활용 방안 관심사
K리그1, 경인지역 구단 U-22 선수 활용 방안 관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선수 투입 여부 따라 다양한 선수 교체 등 옵션 주어져 흥미
K리그 U-22 선수 의무출전제도 표_대한축구협회 제공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이 이번 주말 개막하는 가운데 U-22(22세 이하) 선수 의무출전제도 변화에 따라 각 구단의 선수 기용 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욱이 경인지역 4개 구단은 동계 전지훈련을 통해 U-22 선수들의 옥석을 고르는데 초점이 맞춰져 이들의 경쟁 또한 흥미롭다.

K리그1 U-22 선수 의무출전제도는 IFAB(국제축구평의회)가 올해 열리는 각 국의 리그 교체선수 인원을 5명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변경됐다. U-22 선수가 2명 이상 선발 출장한 팀은 그날 경기에서 교체카드를 5장까지 활용할 수 있으며 경기 엔트리도 18명으로 구성할 수 있다. U-22 선수가 1명 출전하고 교체 명단에 들어있을 경우 이 선수의 투입시는 역시 5명, 투입하지 않으면 종전대로 3명을 교체할 수 있다. U-22 선수가 한 명도 선발 출장하지 않은 팀은 교체카드를 2장만 사용할 수 있다.

이에 K리그1 구단은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U-22 선수 발굴과 육성에 노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다.

수원 삼성은 제주ㆍ거제 전지훈련에서 김태환과 강현묵, 이풍연, 강태원 등을 테스트했다. 오른쪽 윙백 김태환은 지난해 리그 후반기와 AFC 챔피언스리그에서의 활약으로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찍었다. 전술 특성상 많은 센터백이 필요해 장신 센터백 이풍연의 전략적 교체카드도 점쳐진다. 전지훈련에서 공격진에 활력을 불어넣은 강현묵과 오는 6월 김천 상무에서 전역 예정인 전세진도 U-22 자원에 포함돼 다양한 활용방안이 예상된다.

성남FC는 지난해 저돌적인 플레이로 눈길을 끈 홍시후의 기용이 예상된다. 고졸 신인으로 지난해 투톱 전술에서는 중앙 공격수로, 원톱에서는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프로무대 연착륙하며 청소년 대표로 발탁됐다. 2019년 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인 박태준도 지난해 중앙 미드필더로서 입지를 굳혀 팀 전술의 유동성에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이준석과 최원창 등을 남해 전지훈련에서 적극 실험했다. 확실한 주전감은 없지만 젊은 선수를 적극 기용한 팀 기조를 생각하면 U-22 선수를 교체자원으로 자주 활용할 전망이다. 수원FC는 현재 이기혁, 민동환, 조상준 등을 제외하면 U-22 자원이 마땅찮아 교체카드로서의 기용을 염두에 두고 있다.

올해 U-22 선수 의무출전제도 변화에 따른 각 팀들의 다양한 전술과 선수 기용이 올 시즌 K리그의 또다른 볼거리로 팬들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