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저성과 지쳤다”…타깃데이트펀드 수탁고 껑충
“저금리, 저성과 지쳤다”…타깃데이트펀드 수탁고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 5조2천억원 기록, 전년말보다 56.8%(1조9천억원) 증가

고객의 생애 주기에 맞춰 투자를 진행하는 타깃데이트펀드(TDF)가 작년 크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해 말 TDF 수탁고가 5조2천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말보다 56.8%(1조9천억원)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TDF는 가입자의 목표 은퇴시기에 맞춰 위험자산과 안전자산 비중을 조정하는 펀드다. TDF 수탁고 중 퇴직연금에서 유입된 규모는 해마다 두 배씩 증가하며 3조2천억원(61.6%)에 달했다. 금투협은 저금리, 저성과에 지친 가입자들의 노후자산 증식을 위한 필수 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TDF 도입 초기엔 해외 운용사 제휴형 TDF 위주로 출시됐으나, 최근에는 국내 직접 운용형 TDF, ETF 등 패시브 펀드를 활용한 저비용 TDF 등으로 상품의 스펙트럼이 넓어지고 있다.

장기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야 하는 ‘연금상품’으로서의 TDF의 적합성을 보면, 최근 3년간 증시 대비 낮은 변동성을 보였다. 증시 호황기였던 2020년 TDF의 평균 1년 수익률은 9.7%로, 증시상승장(MSCI: 14.3%)에서 국내외 지수를 추종하며 우수한 수익률을 나타냈다. 반면 증시 조정기였던 2018년 TDF의 평균 1년 수익률은 -7.4%로, 증시 하락폭(MSCI: -11.2%) 대비 우수한 방어력을 보였다.

TDF는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해 호황기에는 수익창출, 조정기에는 분산효과로 인한 리스크 관리 능력과 함께 은퇴시점이 다가올수록 자동으로 변동성을 낮게 관리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미국 등 연금 선진국에서는 대표적인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상품으로 채택되고 있다.

미국은 적격 디폴트옵션(QDIA) 1조2천억 달러(USD) 중 약 87%인 1조 달러가 TDF로 운용되고 있다. 호주는 적격 디폴트옵션(Mysuper) 8천억 호주달러 중 약 40%인 3천억 호주달러가 TDF와 유사한 라이프사이클 펀드로 운용된다.

최근 우리나라는 연금 가입자들이 수익률에 민감해지고 실적배당상품으로의 연금 머니무브가 진행되는 상황이어서 앞으로도 TDF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투협 산업전략본부 오무영 본부장은 “일반 투자자가 글로벌 자본시장의 성과를 누릴 수 있는 검증된 운용방법이 TDF다”라면서 “생애주기 관점에서 장기 분산투자 수단으로 TDF를 활용한다면 안정적인 노후자금 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