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잠룡들과 함께 뛰는 경기 우군들…“위기는 막고, 기회는 띄우고”
여권 잠룡들과 함께 뛰는 경기 우군들…“위기는 막고, 기회는 띄우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권을 향한 더불어민주당 잠룡들의 주도권 경쟁이 시작되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대표 측 경기·인천 우군들의 발걸음도 분주해지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돕는 대선주자들의 정책 구상을 띄우는 동시에 위기를 막아내는 등 주요 국면마다 등장, 대권 이정표 역할을 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와 친분이 두터운 민주당 경기 의원들은 이 지사에 대한 당 안팎의 집중 견제에 효과적으로 대응, 흔들림 없는 ‘1강 주자’ 자리를 이어가도록 돕고 있다. 정성호 의원(4선, 양주)은 22일 경기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 지사 지지율은 이벤트성이 아니라 도정 성과가 쌓여서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견제가 거세질수록 더 단단해질 것”이라며 “기본소득 비판과 관련해선 건강한 정책 경쟁을 통해 기본소득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규민 의원(초선, 안성)은 지난해 ‘지역화폐’의 제한적 효과를 주장한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연구보고서가 정식 발간된 것과 관련, 비판적 시각의 분석 글을 소개하며 이 지사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역화폐 가치를 의도적으로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더라도, 많은 이들이 지지한다면 지역화폐는 쭉 발전할 것”이라고 썼다.

이 지사가 외쳐온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과 관련해선 김남국 의원(초선, 안산 단원을)이 목소리를 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으로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마취하면 환자는 완전히 무방비한 상태인 만큼 환자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수술실 CCTV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박광온 사무총장(3선, 수원정)은 이낙연 대표의 복지 정책 구상이 담긴 신복지제도를 구체화, 이슈 파이팅에 착수했다. 박 사무총장은 페이스북에서 “한국형 신복지제도인 국민생활기준 2030은 복지 시스템의 기본 골격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구상”이라며 “2030년까지 소득뿐만 아니라 교육, 돌봄, 의료, 주거, 문화, 환경 등 삶의 전반적인 영역에서 모든 국민이 누려야 하는 삶의 기준을 제시하고 실천하자는 비전”이라고 호평했다.

아울러 박 사무총장은 지난 17일 신복지제도 설계에 참여한 김연명 전 청와대 사회수석을 자신이 이끄는 국회 연구단체 혁신적포용국가미래비전 모임에 강사로 초청, 정책 공론화에 들어갔다. 행사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이 대표와 가까운 양기대(초선, 광명을)·윤영찬 의원(초선, 성남 중원)도 함께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어떻게 국민의 민주적 역량과 기대수준에 걸맞게 복지체계를 설계할 것인지 큰 화두를 던졌다”고 평가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