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위, 램지어 교수 역사왜곡 논문 철회 촉구
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위, 램지어 교수 역사왜곡 논문 철회 촉구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2. 22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잔재청산 특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역사왜곡 논문 규탄 성명서 발표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호)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역사 왜곡을 강력히 규탄했다.

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발표된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했을 뿐 아니라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의 의사에 반해 모집됐다는 사실을 왜곡한 채 자신의 의지로 위안부에 합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친일잔재청산 특위는 “해당 내용은 비참한 수준의 결함을 지녔다”며 “이는 국제적인 반인륜적인 만행을 정당화하려는 시도일 뿐 아니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희생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위는 이번 일로 피해와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해당 논문 철회를 촉구했다.

김경호 친일잔재 특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가평)은 “역사부정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역사의 진실을 미래세대가 배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210222 친일잔재청산 특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역사왜곡 논문 규탄 성명서 발표 (2)
친일잔재청산 특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역사왜곡 논문 규탄 성명서 발표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