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간 사고 37건’...용인시, 전 역사에 기술 요원 배치
‘일주일간 사고 37건’...용인시, 전 역사에 기술 요원 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경전철 스크린 도어 오작동 관련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자 안전 확보에 나섰다.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전철 모든 역사 승강장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했다.

그러나 스크린도어 가동 시작 후 일주일 동안 37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20대와 40대 여성이 넘어져 골반과 얼굴에 통증을 호소하는 등 시민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에 따라 시는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전문상황관리대응팀ㆍ전문 기술자를 비롯한 20명을 배치하는 등 문제 해결에 나섰다.

아울러 검지 센서의 감도를 조정하고, 안전문 제어장치 프로그램을 수정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시공업체와 일일대책회의를 실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용객 안전을 위해 설치한 스크린도어 오작동으로 부상을 입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오작동으로 인한 급정거 문제를 늦어도 이달 중으로 해결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