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장 보선 후보에 박영선...제3지대선 안철수 승리
민주당 서울시장 보선 후보에 박영선...제3지대선 안철수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선출됐다.

1일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박영선 후보는 경선에서 69.56%를 득표, 30.44%를 얻은 우상호 후보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27일 권리당원 온라인투표 ▲28~1일 권리당원 및 서울시장 선거인단 자동응답시스템 여론조사를 각각 진행,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시장 후보 선출 개표행사에서 수락 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부, 민주당과 한마음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일상의 행복을 돌려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은 범여권 주자들과의 후보 단일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제3지대 경선’에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에 승리했다.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 측 캠프 관계자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100% 국민여론조사 경선 결과 안철수 후보가 승리했다. 오늘 결과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승리의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 ‘지도’에 따라 두 후보 득표율은 공개하지 않았다.

안 대표는 오는 4일 제1야당인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선출되면 곧바로 만나 최종 단일화 협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안 대표는 SNS를 통해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며 “아름다운 단일화 방식에 대한 합의가 바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