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이용녀 유기견보호소 불 8마리 희생…“견사에서 개들과 쪽잠”
포천 이용녀 유기견보호소 불 8마리 희생…“견사에서 개들과 쪽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견의 대모’로 알려진 배우 이용녀씨(65)가 운영하던 유기견 보호소에 불이 나 유기견들이 화마에 희생된 안타까운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와 이씨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전 0시10분께 포천시 신북면 소재 이씨의 유기견 보호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유기견 8마리가 폐사하고 견사 일부와 이씨의 생활공간, 가재도구 등이 소실돼 2천961만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났다.

이씨는 “약 60마리를 데리고 있었는데, 입양을 가지 못해 오랫동안 보호하고 있던 유기견들이 이번에 희생됐다”면서 “갑자기 불이 번져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에 소화기를 썼는데도 생활공간까지 다 타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다행인 건 견사 뒤쪽이 불에 타지 않은 것”이라면서 “어제부터 견사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아이들(유기견들)과 같이 겨우 쪽잠을 잤다”고 덧붙였다.

이씨에 따르면 현재 냉장고와 세탁기는 물론이고 밥솥과 TV까지 전부 불에 타 최소한의 일상생활도 영위하기가 어려우나, 남아 있는 유기견들 때문에 이씨 혼자 임시 숙소에 갈 수도 없는 상황이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이씨가 긴급히 사용해야 하는 물품과 유기견이 먹을 간식과 사료 등의 후원이 필요하다며 온라인을 통해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또한 이씨의 유기견 보호소 관련 네이버 카페에는 자원봉사 신청 문의와 응원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편 이씨는 사비로 하남에서 13년 동안 유기견을 보호해오다가 4년여 전 포천으로 옮겨와 유기견들을 돌보고 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