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개인형 이동수단 활성화 시동…주행도로 조성 등 민관협력 구축
경기도, 개인형 이동수단 활성화 시동…주행도로 조성 등 민관협력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2층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곽상욱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장, 김원준 남부경찰청장, 우종수 북부경찰청장,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이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PM공유업체간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PM)의 안전한 이용 환경을 만들고자 주행도로 조성 등 민ㆍ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 우종수 경기북부경찰청장,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PM공유사업자 13개사와 ‘개인형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PM공유업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안전하고 편리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경기도 추진전략’을 후속조치 차원에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전동 킥보드, 세그웨이, 전기자전거 등 PM의 안전한 이용 문화 정착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도는 ‘편의·안전을 고려한 PM 주행도로 조성 및 안전이용지침 마련 및 배포’, ‘시범지구 선정 및 전용 주차장 조성지원’, ‘주차장 표준디자인 및 실시설계 가이드라인 제작·보급’, ‘안전홍보 콘텐츠 제작·보급 및 교육’ 등 전체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도내 각 시·군은 ‘PM 이용 자전거도로 조성’, ‘안전시설 정비’, ‘PM 전용주차장 설치 및 관리’ 등을 담당하고, 도 교육청은 학생 대상 안전교육 실시와 안전 홍보자료 보급에 협력한다.

경기남·북부경찰청은 위법행위에 대한 계도 및 단속에 주력하고, 도로교통공단은 PM 운행현황 및 안전사고 관련 연구결과를 유관기관과 공유하고 관련 교육자료를 개발·보급한다.

공유사업자들은 강화된 도로교통법을 시행하는 5월 전까지 원동기면허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에 한해서만 PM을 대여한다.

아울러 도는 향후 협약기관들이 참여하는 ‘PM안전협의회’를 구성·운영해 협약에서 정한 사업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명 지사는 “자동차가 수송의 중심수단이었다면 이제는 기술혁명에 맞춰 개인형 이동수단이 대세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개인형 이동수단이 효율적인 수송수단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협약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