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職) 100번 걸겠다”…중수청 신설 반대 입장 밝힌 윤석열
“직(職) 100번 걸겠다”…중수청 신설 반대 입장 밝힌 윤석열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3. 02   오후 7 : 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최근 여당 중심으로 속도를 내고 있는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추진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대검찰청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금일 자로 게재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인터뷰는 ‘중대범죄 대상 검찰 직접수사권 전면 폐지’를 전제로 한 중수청 신설 관련 입법 움직임에 대해 우려와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평소 헌법정신과 법치주의에 대한 소신”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중수청 신설을 ‘법치 말살’로 규정하고 “직(職)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이날 중수청 신설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나타내면서, 현재 대검에서 진행 중인 일선 검찰청 의견 취합 과정에서도 ‘반대 의견’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대검은 3일까지 중수청 설치 법안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검찰 내부통신망엔 중수청 설치가 “수사력 공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에 더해 “중수청은 일본제국 시절의 특별고등경찰(특고)”이라는 비판까지 나오는 등 연일 중수청 설치를 강하게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 중수청 설치에 대한 반발 기류가 확산하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서둘러 ‘내부 다독이기’에 나섰다. 박 장관은 이날 “검찰 구성원들의 걱정을 잘 알고, 또 이해하고 있다.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