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월드컵 ‘4강 주역’ 송종국, 축구 행정가로 ‘첫발’
2002 월드컵 ‘4강 주역’ 송종국, 축구 행정가로 ‘첫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안양 어드바이저 맡아 구단 운영 전반에 걸쳐 조언
송종국 FC안양 어드바이저.FC안양 제공
송종국 FC안양 어드바이저.FC안양 제공

2002 한ㆍ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송종국(43)이 K리그2 FC안양의 ‘어드바이저’를 맡아 축구 행정가로 변신한다.

안양은 3일 송종국을 유소년 육성 및 스카우팅, 유소년 시스템, 프로선수 훈련 시스템, 경기력 향상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구단의 조언자 역할을 할 어드바이저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송종국은 2001년 부산 아이파크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 페예노르트(네덜란드), 수원 삼성, 알샤바브(사우디아라비아), 울산 현대, 톈진 테다(중국) 등에서 선수로 활약했다.

지난 199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 선수권을 시작으로, 2000 시드니올림픽, 2002 한ㆍ일월드컵, 2006 독일월드컵, 2007 아시안컵 등에서 풀백으로 활약한 뒤 방송 해설위원고 K리그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송종국 어드바이저는 “K리그 무대에 행정가로 첫 발을 내딛게 기회를 준 FC안양에 감사하다”며 “구단의 모토인 ‘100년 구단’을 만들 유소년들이 올바르게 성장해 프로무대까지 진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내 역할이라 생각한다. 구단이 더욱 건강하고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