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이고 녹색경기 실현...862㏊에 화백 산벚나무 등 식재
미세먼지 줄이고 녹색경기 실현...862㏊에 화백 산벚나무 등 식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녹색경기를 실현하기 위해 862㏊에 화백나무, 산벚나무 등을 심는다.

경기도는 생활권 주변 숲 등을 조성하기 위해 ‘2021 산림자원조성 나무심기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우선 경제적 가치가 높은 양질의 목재생산을 위해 총 746㏊ 규모 면적에 ‘경제수 조림사업’을 진행한다. 이곳에는 생장속도가 빠른 낙엽송, 백합나무 등 205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한다. 그 일환으로 도내 양봉농가에 도움이 되는 밀원수종인 헛개나무, 쉬나무, 황벽나무 등을 224㏊ 면적에 총 64만 그루를 심을 예정이다.

주요도로, 관광지, 생활권 등 주변에 도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큰나무 조림사업’도 착수한다. 규모는 총 40㏊, 8만 그루로 산벚나무, 이팝나무 등 경관수종을 심는다.

특히 도민들에 쾌적한 공기와 녹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54㏊면적에 4만 그루를 심는 ‘미세먼지 저감 조림사업’에 착수한다. 소나무, 편백나무, 화백나무 등 상록수를 심어 도시근교, 생활권주변, 산업단지 등의 미세먼지를 줄이자는 것이다.

기후온난화로 산불 대형화 우려가 커짐에 따라 ‘내화수림대조성 사업’을 22㏊에 걸쳐 신규 추진한다. 송진을 함유한 소나무·잣나무 등 침엽수 단순림 지역을 활엽수로 수종갱신, 산불발생시 피해를 막기위한 조치다.

이 밖에 도시 내·외곽 산림의 체계적 관리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 대기 오염물질 감소, 열섬현상 완화, 경관제고 등 산림 공익기능을 높이는 ‘생활밀착형 공익숲가꾸기 사업’을 730㏊ 규모로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산림과 인접한 주거지를 보호하기 위한 산불예방 숲가꾸기를 총 300㏊ 규모로 실시할 방침이다.

이성규 도 산림과장은 “봄철 나무심기사업은 미세먼지 줄이기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이며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도민 건강 지킴은 물론, 산림의 경제적, 공익적 가치를 위해 다양한 정책개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