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사퇴 선언에 법조계 충격...검찰 내부 "참담하다"
尹 사퇴 선언에 법조계 충격...검찰 내부 "참담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총장직 사퇴를 선언하면서 법조계가 충격에 빠졌다. 검찰 내부에선 권력에 대한 수사의 힘이 빠질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참담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인천지검 A 검사는 “윤 총장은 자신이 사퇴해야 검찰에 대한 압박을 멈출 것으로 본 것 같다”며 “내부에서는 참담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에서 의견을 모으고 중심을 지키면서 나서야지, 사의 표명 후 정치로 방향을 튼다면 검찰 구성원들을 더 허탈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수원지검 B 검사도 “윤 총장의 사퇴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라임ㆍ옵티머스 펀드 수사,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등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의 힘이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며 “수사가 거의 멈출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검찰 내부에선 윤 총장 사퇴에 영향을 미친 중수청 추가 설치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익명을 요구한 C 검사는 “중수청이 설치되면 ‘정권의 방패막이’가 될 것이라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검찰 조직을 사실상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법조계에선 윤 총장 사퇴를 두고 무책임한 것 아니냐는 반응과 정치적 압박에 이기지 못해 내린 선택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의정부에서 활동하는 검사 출신 D 변호사는 “자신의 입지를 위해 사직을 했다면 검찰 조직에 대해 무책임한 선택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다른 검사 출신 변호사는 “다른 총장과 달리 윤 총장은 유례없이 정치권으로부터 많은 주문과 함께 업무적인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본다”며 “특히 법무부장관이나 대통령이 정치권으로부터 총장을 방어해줘야 하는데 오히려 앞장서 검찰 총장에게 정치적인 주문을 넣어 고립무원의 상태였을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