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100명분 수송…요양시설 10명 접종
백령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100명분 수송…요양시설 10명 접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최북단 인천 백령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했다.

4일 인천시와 옹진군 등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8시30분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1차 접종대상자와 의료진 등에 접종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명분을 한꺼번에 이송했다. 백신이 옮겨진 여객선 코리아킹호(534t)에는 군 관계자 2명과 옹진군 간호사 1명, 백신 유통업체 직원 2명이 함께 탑승했다.

방역당국은 오후 3시께 인천시의료원 백령병원에서 요양시설 종사자 10명에게 백신을 접종한 뒤, 나머지 90명분은 옹진군 백령보건지소에 보관했다. 보건소측은 앞으로 백령병원에서 백령도와 대·소청도의 병원 관계자, 보건지소 근무자, 소방대원 등에게 차례로 접종할 예정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혹시 모를 이상 반응 등 문제가 발생할 경우 보건지소보다 백령병원에서 대응하기가 더 쉬울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이어 “나머지 대상자들도 보건지소 의료진이 백령병원을 방문하는 방식으로 접종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공표 기준 인천에서는 3천691명이 접종을 마치면서 접종율은 30.1%다. 코로나19 치료병원에서는 59명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고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3천629명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한편, 이날 인천에선 코로나19 확진자 14명이 발생했고 1명이 사망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4천205명이다. 지난달 5일 연수구 중고차 수출단지 관련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치료를 마치고 생활치료센터 퇴소 후 변이바이러스 판정을 받기도 했다. 현재까지 인천에서 변이 바이러스 판정을 받은 사례는 A씨를 포함해 11명이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