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토부ㆍLH 임직원 개인정보 동의서 취합중…일부 반발도
정부, 국토부ㆍLH 임직원 개인정보 동의서 취합중…일부 반발도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3. 05   오전 12 : 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국토교통부 공무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 취합에 나섰다.

일부 직원들 사이에선 관련 업무를 해본 적이 없는데도 개인 정보를 제공해야 하느냐는 불만도 나오는 상황이다.

5일 정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와 LH는 이날까지 전 직원을 상대로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걷고 있다. 국토부의 경우 본부만 아니라 지방청도 포함된다. 직원 본인만 아니라 직계 존비속 등 가족의 동의까지 함께 받아야 한다.

국토부는 이들 정보가 취합되는 대로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통해 3기 신도시 토지에 투자한 직원이 있는지 찾을 예정이다.

LH는 광명 시흥 외에 다른 3기 신도시에 직원들의 부동산 투자 사실이 있는지 내부적으로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이 고양 창릉에도 LH 직원의 땅 투기가 있었다고 보도하자 LH는 내부 확인 결과 직원 중 토지를 보유한 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의 합동조사는 직원 본인만 아니라 직계 존비속이 모두 포함되기에 조사에 따라 LH 직원과 그 가족이 개입된 거래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국토부는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 취합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선 강압적인 개인정보 회수라는 반발도 감지된다.

국토부 산하 기관에 1년여째 근무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주택과 전혀 상관없는 부서에 근무하고 있는데도 이렇게 일괄적으로 가족 신상 정보를 요구하는 동의서 제출을 요청받았다”며 “말이 동의서지 이건 강압”이라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관련기사
‘신도시 땅 투기’ 쏟아지는 제보…“정치인ㆍ공무원도 있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이후 여러 지역에서 정치인과 공무원들이 토지 매입을 해왔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5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 따르면 민변ㆍ참여연대가 지난 2일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이후 수십여건의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서성민 변호사는 “지역을 가리지 않고 전국적ㆍ포괄적으로 제보가 수십건 들어온 것 같다”며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이나 정치인과 관련한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제보자들이 일반인이 모를 수밖에 없는 투기 구조라든가 수법 같은 것까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