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의혹 ‘일파만파’… 총리 대국민 사과, 경찰 압수수색 돌입
LH 의혹 ‘일파만파’… 총리 대국민 사과, 경찰 압수수색 돌입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3. 09   오후 7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또 수사를 맡은 경찰은 LH 본사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돌입하는 등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며 확산일로를 걷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충격적인 소식에 실망감과 배신감마저 느꼈을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부동산 투기 근절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정부로서도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어느 때보다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선 한점의 의문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조사와 수사를 통해 확인된 위법행위엔 일말의 관용도 허용치 않겠다”며 “탈법사례가 드러나면 엄중 조치하고, 토지거래 제한과 부당이익 환수 등 엄격한 재발 방지 장치도 마련해 서민의 꿈과 희망을 짓밟는 행위가 절대 발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10일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경 지휘부를 불러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회의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이 참석한다.

이런 가운데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LH 투기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경남 진주 LH 본사를 비롯해 과천의 LH과천의왕사업본부, 인천의 LH광명시흥사업본부 등이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13명의 자택 등에서도 이뤄졌다. 압수수색을 받은 직원 13명은 모두 현직으로, 경찰은 이들에 대해 부패방지법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로 수사하고 있으며 출국금지 조치를 완료했다.

한편 광명ㆍ시흥신도시 예정지 내 토지를 매입한 광명시 소속 공무원이 지난 8일 확인된 6급 공무원 A씨 외에 5∼6명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완식기자

 


관련기사
경찰 ‘LH 투기 의혹’ 압수수색, 13명 출국 금지…개인정보 거부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ㆍ시흥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9일 압수수색을 마무리했다.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강제수사에 돌입, 수사관 67명을 경남 진주 LH 본사ㆍLH과천의왕사업본부ㆍLH광명시흥사업본부 등으로 보내 10시간에 걸쳐 컴퓨터와 전자문서, 개인 휴대전화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을 받은 직원 13명은 모두 현직자로 파악됐으며 전원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경찰은 우선 이들에 대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