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제품 개발부터 생산, 판로개척 등 현장중심 지원
중기 제품 개발부터 생산, 판로개척 등 현장중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중소기업 제품 개발부터 생산, 판로개척 등 현장중심의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경기도는 사업비 36억 원을 들여 ‘2021 중소기업 개발생산판로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현장중심의 맞춤형 기업 지원을 통해 기업경쟁력을 높이고 성공적 사업화를 도모하는 것이다.

올해는 도내 중소기업 1천100개사가 지원 대상이며 ▲창안개발 ▲제품생산 ▲판로개척 등 3대 분야 11개 사업으로 추진한다.

자격은 도내 27개(안양·안산·성남·과천 제외) 시ㆍ군 내 본사 또는 공장이 소재한 연매출 120억 원 이하 중소기업이다.

지원 대상 선정업체는 창안개발, 제품생산, 판로개척 분야 중 기업 특성에 맞는 사업을 선택해 업체당 최대 2천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창안개발 분야는 국내ㆍ외 지식재산권 출원, 국내ㆍ외 규격인증, 산업기술 정보제공을 지원한다. 제품생산 분야에는 시제품 개발(금형·목업), 시험분석에 지원 가능하다.

판로개척을 위해 홈페이지 제작, 국내ㆍ외 전시회 참가, 국내 홍보·판로, 모바일 앱 제작 지원, 제품 패키지 개선지원, 온라인 회의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특히 온라인 회의 시스템 구축 및 3D영상 제작 지원 과목을 신설하고 홈페이지 제작 지원 한도를 1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상향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마케팅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아울러 국내 규격인증 시험비와 관련된 기업들의 수요가 급증한 것을 감안, 시험비 지원 한도를 100만 원에서 150만 원으로 증액했다.

한편, 지난해는 이 사업을 통해 총 1천161개사를 대상으로 창안개발 544건, 제품생산 223건, 판로개척 954건을 지원했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시ㆍ군과 연계, 협력한 이 사업은 도내 중소기업의 제품개발부터 판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함으로써 기업들의 성장 발판이 될 것”이라며 “올해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실효성 있는 정책과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