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투수전 끝에 SSG에 3-1 승리…SSG는 3연패 수렁
KT, 투수전 끝에 SSG에 3-1 승리…SSG는 3연패 수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귀 첫 해 앞둔 고영표, 3경기 연속 무실점투로 시즌 전망 밝혀

프로야구 KT 위즈가 SSG 랜더스와의 연습경기에서 투수진의 릴레이 호투로 3대1 승리를 거뒀다.

SSG가 창단 후 3연패 수렁에 빠지며 아직도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한 반면, KT는 지난 연말 공익근무요원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고영표가 3경기 연속 무실점 투를 보이며 시즌 전망을 밝혔다.

13일 오후 1시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KT와 SSG의 연습경기에서 KT는 잠수함 투수 고영표를, SSG는 ‘5선발 후보’인 좌완 영건 오원석을 선발 등판시켰다.

KT 타선은 심우준(유격수)-신본기(3루수)-김민혁(지명타자)-문상철(1루수)-김건형(우익수)-송민섭(중견수)-이홍구(포수)-김태훈(좌익수)-정주후(2루수)로 구성됐다. SSG 타선은 최지훈(중견수)-로맥(1루수)-최주환(2루수)-최정(3루수)-한유섬(우익수)-정의윤(지명타자)-오태곤(좌익수)-이재원(포수)-김창평(유격수) 등이 출전했다.

KT 타선이 여전히 새 얼굴들에게 기회를 많이 주고 있다는 점과 SSG 타선이 로맥의 2번타자 기용과 오태곤, 김창평의 적극적인 기용으로 여전히 효율적인 타선 구성을 실험하고 있어 야구팬의 눈길을 모았다.

KT 선발 고영표는 3이닝 7탈삼진 무실점으로 지난 1일 두산전 1이닝 무실점, 6일 삼성선 2이닝 무실점을 포함해 ‘미스터 제로’의 위용을 보였다. 기존의 속구, 체인지업, 커브의 제구가 한층 안정화 된데다 불안요소로 지목된 피장타율 억제 문제도 아직은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았다.

반면 SK 선발 오원석은 1회 선두타자 심우준에게 좌익수 선상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루 위기에 몰리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후 신본기가 3루수 땅볼로 심우준을 진루시키며 상황은 1사 3루가 됐다. 다음타자 김민혁도 1루수 앞 내야안타로 출루하며 KT가 1대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후속타자 문상철이 3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며 추가득점은 없었다.

KT 타선은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포수 이홍구가 솔로포를 터뜨리며 2대0 리드를 안았다. 4회에도 선두타자 김건형이 바뀐 투수 최민준을 상대로 좌월 2루타를 터뜨린 데 이어, 다음타자 송민섭이 중전안타를 때려 3대0으로 앞서나갔다.

SSG 타선은 KT 선발 고영표에 이어 올라 온 김민수에게도 4회 무득점으로 막혔지만 5회 선두타자 오태곤의 3루수 앞 강습안타와 이재원의 중전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재원의 중전 안타 과정에서 KT 수비진의 악송구로 무사 2, 3루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 김창평이 포수 파울 플라이로 아웃됐지만 최지훈의 2루수 앞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후속타는 없었고 이어 나온 안영명, 박시영, 주권, 김재윤 등에게 막혀 무기력하게 경기를 마감했다. 창단 후 롯데전 2연패를 비롯해 투타 불균형으로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양팀 간 다음 경기는 오는 14일 오후 1시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