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LH 사태’ 첫 대국민 사과…“허탈감 드려 송구”
문 대통령 ‘LH 사태’ 첫 대국민 사과…“허탈감 드려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특히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패를 없애는 계기로 삼고, 부동산 적폐를 반드시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는 부정부패와 불공정을 혁파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권력 적폐 청산을 시작으로 갑질 근절과 불공정 관행 개선, 채용 비리 등 생활 적폐를 일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그 결과, 부패인식지수가 매년 개선되어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우리 사회가 좀 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로 나아가고 있음은 분명하다”고 했다.

이어 “아직도 해결해야 할 해묵은 과제들이 많다. 특히 최근 LH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으로 가야 할 길이 여전히 멀다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 사회의 부패 구조를 엄중히 인식하며 더욱 자세를 가다듬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이해충돌 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과 공공기관 직무윤리 규정 강화 등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공기관 전체가 공적 책임과 본분을 성찰하며, 근본적 개혁의 기회로 삼아야 하겠다. 그 출발점은 공직윤리를 확립하는 것”이라며 “이해충돌을 방지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과 함께 공공기관 스스로 직무윤리 규정을 강화하고 사전예방과 사후 제재, 감독과 감시 체계 등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력히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