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일보 살처분 불공정 의혹 보도에 “수사의뢰 강력조치”
이재명, 경기일보 살처분 불공정 의혹 보도에 “수사의뢰 강력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동물 살처분 및 매몰지 복원 과정에서의 불공정 관행 의혹에 대해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담당 공직자에 대한 엄중 문책과 업체 등록 취소, 수사 의뢰까지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에 “공직자가 특정업체와 유착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경기일보는 도내 3개 시 방역팀장이 충청지역 업체와 유착해 가축 살처분 및 매몰지 복원 관련 일감을 몰아준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며 “긴급 살처분·매몰지 복원처리 업체 선정 시, 공정성을 확보하고 살처분 시 동물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살처분 업체 선정 시, 도내 중소기업을 우선 선정하도록 각 시ㆍ군에 권고하고 매몰지 복원 업체 선정 시에도 공정성 확보를 위해 3개 업체 이상이 경쟁하도록 해 3개 중 1개는 반드시 경기도 업체를 포함하도록 한다는 것이 이 지사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 지사는 “표준화된 원가가 없어 특정업체 몰아주기가 가능하다는 지적이 있으므로 표준원가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면서 “또한, 살처분 시 가축방역관 등을 의무 배치해 살처분 수칙 준수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직자가 청렴하고 공정해야 나라가 바로 선다”며 “경기도 산하 공직자의 부패, 비리를 알고 계시거나 의혹이 있으신 분은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으로 제보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