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LH 직원 대출 ‘북시흥농협’ 현장검사 착수
금융감독원, LH 직원 대출 ‘북시흥농협’ 현장검사 착수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3. 18   오후 4 : 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의혹과 관련, 다수의 직원이 토지담보대출을 받은 북시흥농협에 대한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18일 오전 9시께 현장검사반을 북시흥농협에 보내 대출 과정 전반을 점검했다. 금감원은 북시흥농협이 LH 직원들에게 대출을 내주는 과정에서 담보대출비율(LTV)이나 담보가치 평가기준 등을 지켰는지, 특혜 대출은 없었는지 등 불법ㆍ불건전 영업행위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지난 16일 임원회의에서 “금융사의 토지담보대출 실태를 조속히 점검해 위법ㆍ부당행위를 엄중히 조치하고 북시흥농협에 대해서는 이번 주 중 신속히 현장검사에 착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전날에는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가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경남 진주 LH 본사 등과 함께 북시흥농협을 압수수색했다.

홍완식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