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주말부터 시작
중대본,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주말부터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이 오는 20일부터 시작된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총 2번을 맞아야 한다. 보통 2차 접종을 마친 시점에서 2주 후 항체가 형성된다. 1차 접종은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진행됐다.

권준욱 중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20일)부터 화이자 백신 2회 접종 완료자가 나오기 시작한다”며 “이들 중 90% 이상은 백신접종 완료 2주 뒤인 4월 초부터 항체가 형성돼 면역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화이자 백신 예방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하려면 코로나19 확산세를 안정적으로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65세 이상 대다수가 면역력을 확보하게 되는 오는 9월 중순경까지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내다봤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일정 등을 고려해 고3 담당 교사와 학생이 여름방학 기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