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의장, 22일 도의회 부동산 투기 의혹 대책회의
장현국 의장, 22일 도의회 부동산 투기 의혹 대책회의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3. 18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전경

경기도의회가 최근 도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대책 마련에 나선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수원7)은 1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선출직 공직자인 경기도의원들도 전수조사가 요구되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장현국 의장은 “LH 사건은 땅 투기로 공직자신분을 위배하고 국민 신뢰를 저버렸기에 배신행위라 보고 있다”며 “도의원도 몇 명 거론이 되고 있는데 공직자, 도민 대의기관의 의장으로서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 의장은 “도의원의 (재산은) 다 공개돼 있기 때문에 자체조사를 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이 회피로 비칠까 봐 우려가 된다”면서 “하지만 자체조사를 선언하면 보여주기식이 아닌가 싶다. 다만 민주당 경기도당과 협조해 부동산 매입 등에 대해 파악해보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오는 22일 도의회 의장단, 더불어민주당 대표단, 상임위원장 등이 모여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날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박정)은 대변인 성명서를 통해 지방의회 및 지자체의 부동산 투기 근절과 공직자 윤리 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도당은 ▲향후 지방선거 기획단 차원에서 공천후보자에 대한 검증강화방안 마련 ▲도덕성 및 부동산 관련 검증 방법을 포함한 기준안 조기 확정 공표 ▲도당위원장 직속의 도덕성ㆍ전문성 갖춘 법률가, 회계사, 부동산전문가, 시민단체 등 외부인사 포함한 윤리감찰단 운용 등을 제시했다.

민주당 도당은 “스스로 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부터 먼저 철저한 조사를 병행하고, 이를 통해 투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