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한판 훔친 ‘코로나 장발장’, 출소 후 경기도 주거ㆍ생계 지원
달걀 한판 훔친 ‘코로나 장발장’, 출소 후 경기도 주거ㆍ생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일주일 넘게 굶다 계란을 훔친 혐의로 징역 1년을 받은 ‘코로나 장발장’ 40대 A씨가 오는 28일 출소하는 가운데 경기도가 주거와 의료, 생계 지원을 통해 구제에 나선다.

이는 지난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SNS에 경기도 차원의 지원 의사를 밝힌 데 따른 것으로, 경기도는 긴급 복지지원 대책을 시행, A씨를 구제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교통사고 후유증 등을 겪고 있음에도 A씨가 의료 지원은 물론 거처할 곳과 마땅한 생계 수단도 없음을 확인하고 긴급 복지지원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관련 사건으로 불구속기소 돼 징역 1년을 선고받아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던 A씨는 지난해 3월 수원의 한 고시원에서 달걀 한 판을 훔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8개월을 구형받았고, 수원지법은 A씨의 딱한 사정을 고려해 최저 형량인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후 도는 A씨의 딱한 사정을 접하고 지난 17일 수원구치소에서 A씨를 만나 긴급 복지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A씨는 주거 지원책으로 장기미사용 임대주택을 활용한 임시 주거공간과 주거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받고 출소 즉시 긴급 의료지원을 통해 병원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A씨는 출소 후 해당 지역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기초생활급여 신청을 할 예정이다. 도는 A씨가 기초생활급여 대상자로 결정되기 전이라도 직권으로 긴급 생계급여 지급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생계비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A씨의 의견에 따라 긴급복지 지원, 재활시설 연계 등 필요한 지원방안을 구체화해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이 사건을 계기로 기부받은 식품과 생활용품을 긴급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무상 제공하는 ‘그냥 드림 코너’ 사업을 시작해 관내 31개 시ㆍ군으로 확대 설치하는 중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