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노조 99.9MHz 정파 1주년 맞아 30일 대규모 문화제
경기방송 노조 99.9MHz 정파 1주년 맞아 30일 대규모 문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위원장 장주영)가 99.9㎒ 정파 1주년을 맞아 오는 30일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대규모 문화제를 연다.

이번 문화제에는 전국 언론노조 산하 30여개 지부와 전국언론노조 경인협의회,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경기공동행동, 경기민언련, 시민단체 회원 등이 참여한다.

전국언론노조 주최로 열리는 이번 문화제는 경기방송 정파 1년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인원은 99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철저한 방역과 집회 당사자 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도 준수할 계획이다.

문화제는 경기방송 ‘바운스바운스’ 진행자이자 경기방송 라디오스타 오디션 출신의 DJ 장벽진이 진행하고 경기방송 ‘달리는 라디오’ DJ였던 록밴드 슈퍼키드 보컬 허첵과 경기방송 ‘어우야’ DJ를 맡았던 가비엔제이 서린이 출연한다. 경기방송 DJ와 리포터, 애청자 등도 대거 참여해 정파 1년의 아쉬움을 토로한다.

장주영 위원장은 “그동안 지부는 다양한 방법으로 도민청취권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새로운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절차조차 시작되지 못했다”며 “경기방송 노동자들이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무임금으로 FM 99.9 재개를 위해 힘써왔다. 이제라도 이른 시일 안에 사업자 공모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