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문화유산] 파주 소령원
[빛나는 문화유산] 파주 소령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소령원길 41-65(광탄면)에 위치한 파주 소령원은 조선 19대 숙종의 후궁이자 21대 영조의 생모(사친)인 숙빈 최씨(1670~1718)의 원이다.

숙빈은 최효원의 딸로 7세에 궁녀로 입궁해 1693년(숙종 19) 숙종의 후궁이 되고 이듬해에 연잉군(영조)을 낳았다. 1699년(숙종 25) 숙빈에 봉해진 후, 1718년(숙종 44) 49세로 세상을 떠났다. 숙빈 최씨가 세상을 떠난 후 영조는 묘소 근처에 시묘막을 지어 어머니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후 영조는 왕위에 오른 후 묘소 입구에 신도비를 세웠으며, 1744년(영조 20) 사당의 이름을 육상묘, 묘의 이름을 소령묘라 했다. 이후 1753년(영조 29) 왕의 사친 지위에 맞게 사당을 궁(육상궁)으로 묘를 원(소령원)으로 높였다.

지난 1991년 10월25일 사적 제385호로 지정됐다.

문화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