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부동산 10억3천500만원↑…이재명, 토지 無·재산 3천만원↑
문재인, 부동산 10억3천500만원↑…이재명, 토지 無·재산 3천만원↑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3. 25   오전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신고액이 새 사저 매입으로 인해 10억3천500만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토지를 보유하지 않았으며, 다만 3천만여원의 재산 상승이 있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신고액이 지난해보다 10억3천500만원 가량 늘어 16억1천700만원이 신고됐다.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사용할 새 사저를 위해 지난해 4월 하북면 일대 부동산을 10억6천400만원에 매입했다. 땅 매입 비용으로 7억8천700만원, 해당 부지에 있는 건물 매입 비용으로 2억7천700만원가량을 썼다. 현재 사용 중인 양산 매곡동 사저의 경우 부지 평가액은 1천만원 가량 상승했으나 건물 평가액은 3천900만원 떨어졌다.

청와대 참모진의 경우 평균 재산이 14억7천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에 비해 3천만원이 증가했다. 재산이 가장 많은 청와대 참모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 전년 대비 2억9천900만원이 늘어난 45억3천300만원을 신고했다. 특히 배우자 명의의 성남시ㆍ수원시 근린생활시설 등 총 7건의 부동산이 30억3천500만원을 차지했다. 이어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이 33억2천7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이런 가운데 종전 재산신고 때보다 9억4천만원이 늘어 재산 증가액이 가장 큰 윤창렬 사회수석은 9억400만원으로 신고했던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18억원에 매도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년보다 재산이 총 2천956만원 증가했지만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토지를 보유하지 않았다.

이 지사의 재산은 28억6천437만원으로, 거주 중인 아파트값이 오르고 예금과 채무가 감소했다. 배우자와 공동소유한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164.25㎡)의 공시가격이 8억9천600만원에서 10억1천300만원으로 1억1천700만원 상승했다. 보유한 부동산은 아파트 한 채뿐이다. 또 기존의 사인 간 채무 5억원은 전액 변제했다고 신고했다.

아울러 도내 31개 시장·군수들의 평균 재산신고액은 12억6천500만여원이었고, 31명 가운데 11명이 10억원이 넘는 토지와 건물을 신고했다. 특히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엄태준 이천시장은 59억8천900만여원을 신고했다. 또 토지(5건) 5천100만여원, 건물(4건) 53억3천만여원 등 53억8천100만여원의 가장 많은 부동산 신고액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의원 141명 가운데 29명(20.5%)이 10억원 이상의 부동산 보유 사실을 신고했다. 최다 부동산가액 신고자는 김인순 의원(민주당·화성1)으로 72억원을 신고했다. 특히 진용복 부의장(민주당ㆍ용인3)의 부동산 재산은 본인 및 배우자 명의 소유 토지 21건과 도로 6건, 건물 13건 등 신고가액 43억2천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애형 의원(국민의힘·비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 토지와 건물 29건의 현재 가액을 35억8천만여원으로 신고했다.

최현호기자

 


관련기사
경인 국회의원 71명 중 46명, 지난해 1억 이상 재산 늘었다 경기·인천 국회의원 71명 중 64.8%인 46명이 지난해 1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했으며, 대부분 토지와 건물, 주식 가격 상승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재테크로 주장할 수 있지만 전·월세 가격 상승과 코로나19로 힘들하고 있는 서민들의 정서와는 괴리감을 보여 따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4일 공개한 여야 의원들의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 의원 58명(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제외) 중 65.5%인 38명, 인천은 13명 중 61.5%인 8명이 각각 1억원 이상 증가했다. 경기 인천 공직자 재산 공개… 평균 8억3천400만원 인천의 재산공개 대상자인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군수·구청장, 1급 이상 고위공직자, 인천시의원, 군·구의원, 공직유관단체장 등의 평균 재산이 8억3천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인천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공직자윤리법 10조에 따라 박 시장, 군수·구청장, 1급 이상 고위공직자, 시의원, 군·구의원 등 176명의 재산등록 및 변동사항을 공개했다. 이번 재산공개는 지난해 12월 말까지 발생한 재산변동 사항 등을 담고 있다.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박 시장, 군수·구청장, 1급 이상 고 [공직자 재산공개] 경기·인천 국회의원 소유 토지 ‘축구장 35배’ 여야 경기·인천 국회의원들이 본인 및 가족 명의로 소유한 토지가 축구장 30여개 면적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들이 신고한 토지는 모두 80억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박민표)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에 따라 국회 소속 재산공개대상자인 국회의원 298인과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및 국회예산정책처 1급 이상 공직자 37인에 대한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5일자 국회공보를 통해 공개했다.경인지역에선 71명(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제외)의 여야 의원들이 이번 재산공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최근 한국토지주택공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