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 속에서도 꽃은 핀다”…봄꽃 얼굴 내미는 경기도
“혹한 속에서도 꽃은 핀다”…봄꽃 얼굴 내미는 경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포근한 날씨 속에 경기지역 곳곳에서 활짝 핀 개나리, 진달래, 목련 등 봄꽃과 새싹들이 겨우내 황량했던 도시와 대지를 화려한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김시범기자
25일 포근한 날씨 속에 경기지역 곳곳에서 활짝 핀 개나리, 진달래, 목련 등 봄꽃과 새싹들이 겨우내 황량했던 도시와 대지를 화려한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김시범기자

25일 오후 1시 수원시 경기도청 사거리 앙상한 가지 사이사이 일찍 꽃망울을 터뜨린 개나리와 매화가 한 데 섞여 봄기운을 뿜어내고 있었다. 꽃을 바라보는 행인들의 입가에 머금은 미소는 마스크 너머로 퍼졌다.

주택 골목 사이로 반가운 얼굴이 하나씩 고개를 든다. 봄꽃이다. 어제는 뽀얀 매화, 오늘은 노란 개나리다. 봄이 가까워질 때마다 한 올 한 올 흐드러진 색을 뽐낸다.

경기도가 봄꽃으로 물들고 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올 2~3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아 봄꽃들이 예년보다 빨리 필 것으로 예상된다.

매화는 지난 1월30일 제주 서귀포에서 처음 꽃망울을 터트린 이후 경기도에서는 기상관측소가 있는 수원을 기준으로 14일 개화했다.

개나리는 22일, 진달래는 그 다음 날인 23일 폈다. 진달래는 평년보다 8일, 개나리는 평년보다 9일 꽃망울을 빨리 터뜨렸다.

봄꽃의 대명사인 벚꽃은 이르면 이번 주말 경기도에 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는 이미 지난 24일 개화했다. 지난해보다는 3일, 1922년 서울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래로 가장 빨랐다.

기상청은 애초 올해 서울의 벚꽃 개화 시기를 4월11일로 예상했었다.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데 따른 계절의 심술이지만, 반갑다.

수도권기상청 관측과 관계자는 “서울에서도 갑작스럽게 벚꽃이 개화해 날짜를 예측할 순 없다”면서도 “다음 주부터 4월 초까지 봄꽃 개화가 절정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매년 진행됐던 경기도와 지자체의 봄꽃 축제는 사회적거리두기로 대부분 취소됐다. 봄꽃 아래 올해도 마스크를 벗을 순 없다. 하지만 코로나19 속 끝을 모를 것 같던 혹한 속에서도 봄은 왔고 꽃은 폈다. 잠시 여유를 가지고 이 봄을 즐겨 보자. 이제 우리 마음에 꽃이 필 차례다.

정자연기자

 

 


관련기사
여야 경기·인천 의원들, 4·7 재보선 선거운동 첫날부터 화력전 여야 경기·인천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5일 서울과 부산을 찾아 선거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번 재보선 결과에 따라 향후 정국 주도권의 주인이 뒤바뀔 수 있고 내년 대선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여야 모두 당력을 총동원하는 모습이다.더불어민주당 김진표(수원무)·설훈(부천을)·임종성(광주을)·정춘숙(용인병)·윤영찬(성남 중원)·오영환(의정부갑)·이용우(고양정)·홍기원(평택갑)·송영길(인천 계양을)·홍영표 의원(인천 부평을)은 이날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서 열린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에 참석해 힘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