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폐교서 합숙 방판업체 57명 중 29명 감염…27명 행방묘연
강화군 폐교서 합숙 방판업체 57명 중 29명 감염…27명 행방묘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의 한 폐교에서 정수기 방문판매 업체가 합숙교육을 하면서 29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강화군에 따르면 길상면의 폐교시설에서 57명이 집단으로 합숙 교육을 하는 과정에서 29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다. 이 중 14명은 강화군에서, 나머지 15명은 서울시 관악구, 경기도 김포시 등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25일 강화군은 이들 중 2명이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을 확인하고 역학조사를 하면서 6명이 인근의 다른 숙소를 이용해 합숙 중인 것을 확인했다. 이후 이들의 동선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57명의 집단 합숙 사실을 파악했다. 이들이 합숙한 폐교는 인천시교육청이 해오름 국제교육문화원과 명도 소송을 하고 있는 건물로, 별도의 허가 없이 무단 점거해 사용 중이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화군은 시설 관련자 전원이 검체 검사를 받도록 긴급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먼저 확진 사실을 확인한 2명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진술을 해 혼란을 줬다고 보고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방역당국은 29명 확진자 중 26명을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했지만, 아직까지 확진자 4명과 비검사자 1명이 폐교에 남아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있다. 강화군은 이날 오후 1시 이후 경찰과 시설을 방문해 강제 개방하고 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나머지 27명은 현재 연락을 끊고 도주하면서 소재지 파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과 경찰은 GPS 확인 등을 토대로 이들의 신원과 위치를 파악해 코로나19 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군은 이들 집단 상당수가 신원이 불분명하다는 점 등을 토대로 특정 종교와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또 시교육청의 시설 관리 부족이 이번 사태를 키웠다고 판단해 시교육청을 상대로 고소·고발도 검토 중이다.

인천시는 이들 집단의 합숙 생활을 사적 모임으로 판단할지 여부를 논의해 고발할 예정이다.

강화군 관계자는 “합숙자 상당수가 동선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면서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선은 나머지 27명에 대한 행방을 조사하고 대표자를 찾아내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표를 확인하는대로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