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 홍보관, 올해 수도권 넘어 부산·울산 등 전국으로 확대
경기관광 홍보관, 올해 수도권 넘어 부산·울산 등 전국으로 확대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3. 28   오후 2 : 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찾아가는 홍보관′ 사진. 올해부터는 감성 카라반으로 재탄생한다

경기도 관광 자원의 우수성을 직접 찾아가 알리는 ‘경기관광 홍보관’이 올해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경기도는 올해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6월부터 ‘경기관광 홍보관 운영 사업’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경기관광 홍보관은 특수 제작된 트럭을 이용, 각 지역에 방문해 홍보영상을 상영하거나 홍보부스를 설치해 관광안내책자를 배부하는 이동식 홍보관이다.

도는 기존 트럭 형태의 경기관광 홍보관을 올해 캠핑 콘셉트의 감성 카라반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더 넓은 공간에서 현장 포토존 등 다양한 감각적 디자인을 선보이게 됐다.

또한 올해부터 활동 반경도 늘어나 부산ㆍ울산ㆍ강원 등 전국을 돌아다니며 경기관광을 알린다. 물리적 거리가 멀고 정보가 적어 경기도를 찾기 어려웠던 지역에도 ‘가보고 싶은 새로운 여행지’라는 인식을 심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 가평+운악산+계곡을+찾은+경기관광홍보관
가평 운악 산계곡을 찾은 경기관광홍보관

아울러 도는 홍보관이 경기관광의 매력·재미를 집대성한 랜드마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콘텐츠 구성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주목받는 비대면 관광지인 청정계곡과 경기바다 등 도내 관광지 영상을 보여주는 상영관, 캠핑 소품을 활용한 포토존, 장소ㆍ상황에 맞는 체험 프로그램 등을 구성했다.

코로나 상황 속 홍보관을 찾는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사전 방역은 물론 안전 지침 준수 등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코로나 상황으로 관광 분야 홍보에 대한 부담이 높아 소극적 홍보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며 “안전에 대한 철저한 준비와 매력적인 콘텐츠를 담아 전국에 경기관광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