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바람꽃
[詩가 있는 아침] 바람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꽃


강둑에
바람꽃 하나 폈다
동면에 들었던 짐승 한 마리가
순식간에 봄으로 도망갔다


바람꽃이라도 피는 날엔
온종일 거울만 쳐다볼 뿐
아무 일도 잡히지 않았다


기어코 한달음에 달려가서
해지는 줄도 모르고 앉아 있었다
그날은
어김없이 바람꽃 하나 달고 왔다

 

 

박도열
전남 장성 출생.
1998년 <자유문학> 시 등단.
2010년 <한국문인> 수필 등단.
제1회 파주시 문예작품 공모 시 최우수상‚
제5회 나혜석 문학상 소설 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소설 가작 당선.
수원문인협회‚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집 <가을이면 실종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