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간지원조직 네트워크로 시민·행정기관 오작교 놓는다
인천시, 중간지원조직 네트워크로 시민·행정기관 오작교 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시민 사회와 행정 기관의 교류를 도맡는 중간지원조직을 상호 연결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이날 14개 기관으로 이뤄진 중간지원조직 네트워크가 출범했다. 공공적인 경험과 실행력을 가진 중간지원조직의 협력 관계를 높이기 위해서다.

이 네트워크에는 인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인천자활센터, 인천 상생유통지원센터 등 시민의 일상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기관이 참여했다. 이 네트워크는 현장의 목소리와 제안을 행정기관에 전달하고 전문성 있는 정책을 발굴하기 위한 중간 연결책 역할을 맡는다. 또 시민사회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운영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다.

시는 이들 네트워크가 공동 협의할 수 있는 의제사업을 선정하고 필요한 제도를 개선하는 등 중간지원조직의 위상을 높이고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중간지원조직 네트워크가 조직간 연계를 높이고 궁극적으로 인천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