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강화 주민, 폐교 집단감염 관련 교육 당국에 후속 조치 촉구
[속보] 강화 주민, 폐교 집단감염 관련 교육 당국에 후속 조치 촉구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3. 30   오후 8 : 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의 한 폐교를 무단 점거한 채 합숙 생활을 하던 방문판매업체 직원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본보 29일 자 7면)과 관련, 주민들이 교육 당국에 조속한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30일 강화군에 따르면 길상면 주민들은 강화교육지원청을 찾아 해당 폐교(옛 선택분교)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직원의 문책을 요구했다. 또 폐교를 지역 어린이 교육 시설로 개발하고 주변 철조망 등의 철거도 요청했다.

이 폐교는 과거 주민 2명의 부지 기부로 세워졌지만, 2001년 문을 닫은 뒤 대부계약을 통해 교육이 아닌 다른 용도로 쓰이고 있다. 이후 교육 당국이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서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종사자 등이 무단으로 점유 중이다.

강화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해당 폐교는 현재 불법 점유에 따른 강제집행을 앞두고 관련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당장 개발하기는 어렵다”며 “소송이 끝나는 대로 주민들의 요구를 인천시교육청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주민들이 오랜 기간 참아온 주거환경 피해가 해소될 수 있도록 다양한 해법을 찾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