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강 부지사, 민통선 나무심기
이재강 부지사, 민통선 나무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며 나무를 심고 있다. 경기도제공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비롯한, 이진 경기도의원, 대성동 마을주민 등 20여명이 31일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며 ‘평화나무심기’를 했다.

행사는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생명의 상징인 나무를 통해 평화와 통일의 희망을 심고자 마련했다. 대성동 마을에서 평화를 염원하는 식목행사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9년 만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우리 민족을 상징하는 소나무는 물론, DMZ 일대를 아름답게 물들일 철쭉 등 대성동 마을 주민들이 원하는 수종 중심으로 1천5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특히 비무장 지대 내 유일한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에서 통일과 미래의 푸른 꿈을 가꾸어 가고 있는 어린이들도 참여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평화와 통일을 심고 미래를 가꾸는 이번 나무심기 행사를 통해 도민들의 염원을 모아 하루빨리 평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힘이 되도록 평화와 건강이 넘치는 푸른 경기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8년부터 대성동 마을과 가까운 개성 개풍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묘목·종자 등 조림사업을 지원하는 등 황폐한 북한 산림의 빠른 복원을 위한 준비에 적극적으로 힘써왔다.

아울러 평화를 도정 핵심가치로 내세운 민선 7기 들어 지방정부 최초로 양묘장 조성 물품과 스마트 온실에 대한 유엔(UN)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는 등 산림사업을 통한 평화 분위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4월 5일 식목일을 전후로 31개 시ㆍ군에서 조림사업 및 식목일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또 수원, 부천, 오산 등에서는 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도 하는 등 산림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민과 소통하는 장으로서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추진한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