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AI생태계 구축...아마존 웹서비스와 맞손
인천시, AI생태계 구축...아마존 웹서비스와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윤정원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공공부문 대표가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31일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윤정원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공공부문 대표가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힘을 모아 ‘인천형 인공지능(AI)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시는 AI 생태계 구축을 통해 시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를 구현할 방침이다.

시는 31일 접견실에서 AWS와 ‘AI 미래기술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남춘 시장, 윤정원 AWS코리아 공공부분 대표,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 원장 등이 참석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AWS의 선진기술과 전문성을 AI기업의 육성, 미래기술(양자컴퓨팅) 기반의 혁신 솔루션 개발 등에 활용해 AI 생태계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가 앞으로 AWS와 협력할 사업에는 AI융합 스타트업 육성 지원, 의료 빅데이터 구축, 첨단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스마트도시 추진 및 원도심 재생사업 추진 등이 있다.

시는 그동안 송도·청라·영종국제도시를 중심으로 우리나라의 글로벌 사업을 개발했다. 또 이들 경제자유구역을 글로벌 사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허브로 조성해 왔다. 이 같은 시의 노력과 세계적 수준의 인천국제공항·인천항을 바탕으로 인천에는 녹색기후기금(GCF) 등 국제기구, 국제학교, 다국적 기업이 입주해 있다.

그러나 시가 본격적으로 해외 협력사업 및 해외 진출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스타트업 기업 육성 등의 추진과제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시가 원도심의 환경을 개선하는 과정에서 역시 첨단기술 활용 부족 등의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협약이 해외 협력사업 추진 등을 위한 문제 해결과 효과적인 원도심 환경 개선 등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번 AWS와 협력을 통해 인천의 AI융합 기업들이 코로나19의 불확실성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빠르게 진출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AI 생태계 구축에서도 AWS의 선진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지능형 스마트도시화를 가속화하고 시민의 복지 및 의료 환경을 빠르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