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사랑으로 성장하길” 경기도, 시민구단에 25억 지원
“도민사랑으로 성장하길” 경기도, 시민구단에 25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FC 등 5개 구단 인프라 개선
1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와 시민프로축구단이 함께하는 축구인의 꿈, 기회, 희망 지원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호곤 수원FC 단장, 박재일 성남FC 대표 직무대행, 김성남 부천FC 단장, 김복식 안산FC 단장, 장철혁 FC안양 단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수원FC 등 도내 5개 시민프로축구단의 인프라 개선을 위해 총 25억원을 지원한다. 광역 지방정부가 지역 시민구단을 직접 지원하는 것은 프로축구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는 1일 도청에서 ‘경기도와 시민프로축구단이 함께하는 축구인의 꿈, 기회, 희망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김호곤 수원FC 단장, 박재일 성남FC 대표 직무대행, 김성남 부천FC 단장, 김복식 안산FC 단장, 장철혁 FC안양 단장,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5개 구단은 축구 인프라 개선에 적극 노력하고, 유소년 축구 꿈나무 육성과 유망주 입단 테스트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도는 전지훈련, 대회참가, 유소년 선수 연수 지원 등을 목적으로 올해 각 구단 당 5억원씩 총 25억원의 자치단체경상보조금을 지원한다.

김호곤 수원FC 단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원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유소년 꿈나무를 잘 길러 도민께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는 시민구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시민구단은 지역 주민들의 단합과 자긍심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한다”며 “경기도는 도내 시민구단이 시민과 함께 성장하며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