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수원가정법원 소년사건 보호소년 치유ㆍ성장 프로그램 운영 맞손
경기대-수원가정법원 소년사건 보호소년 치유ㆍ성장 프로그램 운영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대학교

경기대학교(총장 김인규)와 수원가정법원(법원장 박종택)은 소년사건 관련 보호소년들을 치유하고 성장시키는 예술프로그램 운영에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청소년, 학교,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며 소년사건 연루 보호소년의 올바를 성장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양 기관의 공동 인식에 따라 이뤄졌다.

경기대는 협약에 따라 예술대학 미술전공 교수들이 참여하는 보호소년 멘토단을 구성, 치유-성장 방문 프로그램 운영과 관련한 인적, 물적 자원을 지원한다.

김인규 총장은 “미술 치유프로그램을 통해 보호소년들이 올바른 꿈을 가진 청소년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면서 “경기대학교는 앞으로 미술뿐만 아니라 음악과 상담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가정법원은 가사, 소년사건 전문법원으로 경기남부지역을 관할하며, 특히 소년보호사건을 전국 가정법원 중 가장 많이 담당하고 있다.

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