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 10곳 중 7곳 “코로나에 1분기에도 매출ㆍ수출 감소”
중소벤처 10곳 중 7곳 “코로나에 1분기에도 매출ㆍ수출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7곳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1분기에도 매출과 수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6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2월 23~26일 중소벤처기업 606개를 상대로 경영 현황과 자금수요 동향 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71.1%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70.0%는 1분기 수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고, 38.9%는 고용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4분기 때와 비교하면 매출의 경우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는 비율이 20.6%p 낮아졌고 수출과 고용은 각각 24.2%p, 48.5%p 하락했다.

이는 중소벤처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지난해 4분기 때보다는 개선됐다는 것을 뜻한다. 코로나19 피해 예상 기간으로는 1년 이상~2년 미만이 45.9%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6개월 이상~12개월 이내(25.1%), 2년 이상(16.5%), 3개월 이상~6개월 이내(9.6%), 3개월 이내(3.0%)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애로사항으로는 매출ㆍ수출 감소에 따른 고용유지 어려움(40.8%)과 판매 부진(30.5%)을 주로 들었다. 정책자금을 조달할 경우 주요 사용처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애로 해소 경비(55.0%)를 가장 많이 꼽았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