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항 배후단지까지 자유무역지역 확대 추진
인천시, 인천항 배후단지까지 자유무역지역 확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기업·항만공사 설득 과제

인천시가 인천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배후단지까지 자유무역지역 확대를 추진한다.

6일 시 등에 따르면 북항, 신항, 아암물류1·2단지 등 인천항 배후단지 302만7천312㎡를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자유무역지역은 외국인 투자를 높이고 국제 물류 등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 및 무역활동 등을 보장하는 지역이다. 이 곳에 입주한 기업은 공시지가의 1~1.5% 수준의 임대료만 부담하고 관세, 법인세, 소득세 등을 감면받을 수 있다.

현재 인천은 지난 2003년부터 인천항 내항과 4부두 배후지, 남항ICT 부두 등 196만4천174.6㎡가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받은 상태다.

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비싼 항만 배후단지의 임대료가 인천항의 경쟁력을 떨어트린다고 보고 자유무역지역을 배후단지까지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인천항 배후단지의 임대료는 ㎡당 1천711원으로 광양항(258원), 부산항(482원), 평택항(700원)에 비해 최대 6배 이상 높다.

시가 인천항 배후단지를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인천항만공사(IPA)와 일부 입주 기업을 설득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자유무역지역의 입주 기업이 임대료 감면 혜택을 받는 만큼 IPA의 재정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또 자유무역지역을 조성하기 위해 필요한 폐쇄회로(CC)TV, 펜스, 경비 인력 등 IPA와 입주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관리비용도 만만찮다. 더욱이 이미 북항과 아암물류1단지에 입주해 있는 30개 기업 중 일부 기업들은 자유무역지역의 입주조건을 갖추지 못하다 보니 세금 감면 혜택 등을 받을 수 없어 자유무역지구 지정에 부정적이다.

시 관계자는 “항만 배후단지의 자유무역지역 지정은 인천항의 물동량을 창출하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절차”라고 했다. 이어 “IPA와 입주 기업 등과 협의를 잘 마무리해 자유무역지역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