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200여명…전국 신규 확진자 이틀째 600명대 후반
경기 200여명…전국 신규 확진자 이틀째 600명대 후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77명 늘어 누적10만8천9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71명)보다 6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62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7∼9일(653명→674→644명)에 이어 나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경기도의 경우 지역 발생 199명, 해외 유입 3명이다. 도내 하루 확진자는 7일 230명, 8일 203명에 이어 사흘 연속 200명대를 기록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지난 5일 첫 발생한 화성시 운동시설 관련 확진자는 이용자와 가족 등 4명이 더 늘어 도내 누적 24명이 됐다.

고양시에서 한 음악학원과 관련해선 총 14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경기도 지역을 비롯해 서울 198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이 421명으로 이날 전체 지역발생의 63.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56명, 경남 44명, 경북 26명, 울산 25명, 전북 23명, 충남 15명, 대전 13명, 충북 10명, 전남ㆍ제주 각 7명, 강원 6명, 대구ㆍ세종 각 4명, 광주1명 등 총 241명(36.4%)이다.

한편, 정부는 봄철 인구 이동이 늘고 지역사회 내 집단감염사례가 발생하자 11일 종료 예정었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다음달 2일까지 3주 더 연장하기로 전날 결정했다. 또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 영업금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내렸다.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전국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3명→473명→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을 나타냈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3번, 700명대 1번이다.

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