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동료에 흉기 휘둘러 중상
양주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동료에 흉기 휘둘러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경찰서는 11일 동료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살인 미수)로 태국인 40대 남성 A씨를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30분께 양주시 한 폐기물처리업체의 외국인 근로자용 컨테이너 숙소에서 동료인 30대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복부 등을 찔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체류 신분인 두 사람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먼저 때려서 그랬다”고 주장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