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시민 상당수 “악의적 민원에 단호한 대처 필요”
안산 시민 상당수 “악의적 민원에 단호한 대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시민 상당수가 악의적 민원에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11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4일까지 온라인 설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3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민원인을 상대하는 공직자 자세를 묻는 질문에 ‘악의적인 폭언ㆍ폭력ㆍ갑질을 일삼는 민원인에게는 상응하는 민ㆍ형사상 책임을 물어 공공질서를 확립해야 한다’는 응답이 44.2%(137명)로 가장 많았다.

반면 ‘공직자는 어떤 상황에서든 친절하고 적극적으로 민원인을 상대해야 한다’는 의견은 32.6%(101명)에 그쳤다.

응답자의 절반인 48.4%(150명)는 ‘민원인이 공직자에게 폭언ㆍ폭력을 행사한 것을 목격하거나 들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고 이 중 절반가량인 52%(78명)는 ‘나와 상관없는 일이므로 모른척 했다’고 응답했다. 25.3%(38명)는 ‘관계기관에 신고했다’고 대답했고 35명(25.3%)은 ‘적극적으로 나서 중재했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폭언ㆍ폭행이 끊이지 않는 이유로는 ‘서로를 배려하는 인식 부족’이 164명(52.9%), 민원인의 불법ㆍ요구 120명(38.7%), 복잡한 민원처리 절차 78명(25.2%), 담당 직원 태도 29명(9.4%) 등의 순이었다.

이를 근절하기 위해 추진할 대책으로는 ‘민원실 환경개선(녹음 전화, 비상벨, 안전요원 배치 확대 등)’이 138명(44.5%), ‘상호존중 인식을 위한 캠페인 확대’ 123명(39.7%), ‘특이민원의 민ㆍ형사상 대응 확대’ 111명(35.8%), ‘피해 공무원 심리상담 등 보호’ 35명(11.3%) 등의 순이었다.

시는 이 같은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 상호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캠페인 등 인식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윤화섭 시장은 “공무원 친절교육 강화는 물론 특이민원 발생과 대응, 피해 직원 원스톱 구호 시스템 등도 갖추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