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백둔리 폐교 오수관로 교체공사장...폐 콘크리트 방치 눈살
가평 백둔리 폐교 오수관로 교체공사장...폐 콘크리트 방치 눈살
  • 신상운 기자 ssw11256@daum.net
  • 입력   2021. 04. 11   오후 4 :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 북면 백둔리 폐교에 오수관로 매설 및 배수설비 공사과정에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가 버려진 채 흉물스럽게 방치되고 있다. 신상운기자

가평군 북면 백둔리 폐교(백둔분교) 마당에 인근 노후 오수관로 교체현장에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 등이 흉물스럽게 버려진 채 방치되고 있다.

특히 이곳은 가평이 자랑하는 연인산 도립공원 입구여서 가평을 찾는 관광객ㆍ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가평군과 주민들에 따르면 군은 지난 2018년 188억9천800만원(국비 132억2천900만원 포함)을 들여 연말 준공목표로 북면 백둔리 등 4개리 노후 오수관로 교체(25㎞)ㆍ배수설비(590곳 설치) 공사를 착공, 현재 일진건설산업㈜가 시공 중이다.

이런 가운데, 시공사인 일진건설산업㈜ 측은 노후 오수관로 교체공사 과정 중 발생한 폐 콘크리트 등을 지난달 중순부터 백둔리 폐교된 백둔분교 마당에 흉물스럽게 방치하고 있다.

▲ 백둔리 공사자재
가평군 북면 백둔리 폐교에 오수관로 매설 및 배수설비 공사과정에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가 버려진 채 흉물스럽게 방치되고 있다. 신상운기자

백둔리 주민 A씨(59)는 “군과 시공사가 백둔리 폐교된 백둔분교 마당에 폐 콘크리트 등을 흉물스럽게 방치하고 있어 미관을 해치고 있다. 이는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등산객 B씨(50ㆍ여)도 “주말마다 연인산을 찾고 있는데, 등산로 초입에 폐 콘크리트 등이 버려진 채 방치되고 있어 가평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백둔리 일대 오수관로 교체현장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 방치 등 관리소홀에 대해 죄송스럽다. 시행사를 통해 조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가평=신상운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