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인천 최초’ 서로e음 돌봄로봇 지원
인천 서구, ‘인천 최초’ 서로e음 돌봄로봇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인천 서구의 한 홀몸 어르신이 서구가 제공한 인공지능(AI) 돌봄로봇 ‘서로e음 돌봄노봇’과 대화하고 있다. 서구 제공.

인천 서구의 ‘서로e음’이 이번에는 홀몸어른신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구는 12일 지역 내 돌봄이 필요한 홀몸 어르신 가정 14곳에 인공지능(AI) 서로e음 돌봄로봇을 지원했다.

서로e음 돌봄로봇은 음성인식과 터치센서를 탑재한 다재다능한 탁상용 AI 로봇이다. 탁상용 AI 로봇을 지원하는 건 인천에서 구가 처음이다.

구는 지원대상으로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 중 특히 외로움과 우울감 등을 호소하는 홀몸 어르신 14명을 정했다. 이달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해 앞으로 만족도 조사를 거친 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로e음 돌봄로봇은 식사나 약 복용, 기상 알람 등 건강생활 관리부터 시작해 노래와 말벗 등 정서 관리, 위급상황 발생 시 응급콜 서비스도 지원한다. 또 원할 때는 언제든 자녀들과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등 생활 맞춤형 노인돌봄서비스를 제공해 코로나19 시기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재현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는 어르신들이 AI 로봇의 스마트한 돌봄서비스를 통해 삶의 질을 더 높이실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촘촘하고 빈틈없는 돌봄 정책으로 어르신들의 안전과 행복을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